청렴한 풀뿌리 시민운동조직
청렴한 풀뿌리 시민운동조직
  • 반부패방송ANB 강채원 기자
  • 승인 2019.05.24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을 위협하는 왜곡보도의 현실

지난 128일부터 215일까지 총 8회에 걸쳐 주요 언론사들이 거액의 뒷돈을 받고 맞춤형 기사를 제공하고 있다는 뉴스타파의 보도가 세간의 화재가 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18128UN국제부패방지의 날 기념식에 즈음하여 몇몇 인터넷 언론의 왜곡 보도를 당하였던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의 근황이 궁금해졌다. 국민권익위원회가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을 대상으로 실시하였다고 보도 된 사무감사는 권익위원회 소관의 모든 법인에 대해 정기적으로 실시해 온 일상적인 사무점검이었던 것으로 새롭게 드러났다. 당시 기사들은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이 큰 문제가 있으며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커다란 부패 의혹을 받아 감사를 받기나 한 것 같은 뉘앙스로 보도 되었으나 취재 결과 이러한 보도는 불순한 의도로 조작된 기획기사임이 밝혀진 것이다.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이 2014411일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비영리사단법인 허가를 받은 것이 명백한 사실로 다시 확인되면서 깨끗이 해결되었다.

연합의 한 관계자의 증언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하여 공문을 부당하게 입수한 일단의 세력들은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의 근간을 흔들 목적으로 검사사항을 악용하여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은 국민권익위원회소관이 아니면서 지금까지 거짓으로 국민권익위원회소관 사단법인 행세를 했으니, 곧 국민권익위원회의 징계로 국민권익위원회소관문구사용이 금지 될 것이고, ‘사이비단체라는 것이 백일하에 드러날 것이라는 여론을 의도적으로 형성하고 확산시켜 왔다는 것이다.

 

또한 특정 언론들이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의 재산목록기재와 사무관리가 부실하다고 악의적인 기사를 보도한 것과 관련, 허위로 판명되었다. 함량미달의 회원들이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의 품격을 손상치 않도록 인성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했으며 총연합은 국민권익위원회 산하단체를 사칭하는 회원 발생 시, 내부 조직인 감찰위원회를 가동하여 사실 확인 후 강력한 처벌을 실시하고, 사안이 위중하다고 판단되면 제명까지도 불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확인된 바에 따르면 작년 8()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의 전국중앙회장으로 취임한 바 있는 조○○ 전 회장이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해 해당 사단법인이 엄청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비난하였고, 문제의 비공개 공문서도 그때 입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사실로 비추어 볼 때, 언론에 비공개 공문을 공개하는 불법을 저지른 것은 물론 인터넷 언론사인 검경일보, KJA뉴스통신, 내외뉴스통신, 한국정경신문, 에너지경제. 포커스 데일리. 플러스 코리아 타임즈, 뉴스쉐어 등의 언론을 동원, 기획기사를 보도해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을 악의적으로 모략한 배경에는 조○○ 전회장이 있다고 추론해 볼 수 있다. 왜곡보도에 동원된 언론사들은 자신들에게 제공된 문제의 보도자료가 한쪽의 의견만 반영하고 있으므로, 그것을 기사화 하는 과정에서 취재의 기본인 쌍방취재를 실시하였어야 함에도 이들의 취재 활동은 전무했으며, 내외뉴스통신은 방문 없이 전화 한 통을 발신한 후 통화가 연결 되지 않자 제보자의 의견만을 반영하며 보도자료를 기사화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연합을 왜곡 보도한 언론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국민권익위원회의 담당 행정관은 교체된 것으로 알려져 비공개문서를 불법유출한 공무원은 3년 이하의 징역과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준하는 처벌을 받게 된다. 조전 회장이 이렇게 불만을 갖게 된 원인에 대해 ()부패방지국민운동총연합의 한 관계자는 회비납부에 대한 신의성실의 원칙이 위배되어 신뢰가 추락한 상황이었고, 연합의 중앙위원회는 사행성 높은 조○○ 전회장의 FX-렌트 사업에 본 연합 회원들을 영입하려는 시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것이 이번 사태의 본질이 아니겠냐고 추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